[시가 있는 하루] 청포도

이육사

입력시간 : 2020-06-26 11:45:45 , 이해산 기자

​청포도​내 고장 칠월은청포도가 익어가는 시절이 마을 전설이 주저리주저리 열리고먼 데 하늘이 꿈꾸며 알알이 들어와 박혀하늘 밑 푸른 바다가 가슴을 열고흰 돛단배가 곱게 밀려서 오면내가 바라는 손님은 고달픈 몸으로청포(靑袍)를 입고 찾아 온다고 했으니내 그를 맞아, 이 포도를 따 먹으면두 손은 함뿍 적셔도 좋으련아이야, 우리 식탁엔 은쟁반에하이얀 모시 수건을 마련해 두렴[이육사] 1904년 5월 18일 ~ 1944년 1월 16일 독립운동가이며 시인이다. 암흑기의 별로 불리는 시인은 고통스러운 식민지의 현실을 시로 승화시켰다.

Copyrights ⓒ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코로나19로 직접 방문이 불가능한 지금이야말로 벳푸 온...
안경원을 운영하는 사업자라면 누구나 안경과 선글라스는 ...
고흥(녹동)에서 제주를 운항하는 카페리여객선 아리온제주...
코로나19로 직접 방문이 불가능한 지금이야말로 벳푸 온...
안경원을 운영하는 사업자라면 누구나 안경과 선글라스는 ...
고흥(녹동)에서 제주를 운항하는 카페리여객선 아리온제주...
  • 서브사이드 269-120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