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화의 강, 낭송가 최윤주, 마종기 시

낭송가 최윤주,마종기 시, 우화의 강, 한국의시마이아트,

입력시간 : 2020-08-01 05:38:32 , 지형열 기자

우화의 강/ 마종기/최윤주 낭송가 사람이 사람을 만나 서로 좋아하면두사람 사이에 물길이 튼다.한 쪽이 슬퍼지면 친구도 가슴이 메이고 기뻐서 출렁거리면 그 물살은 밝게 빛나서 친구의 웃음소리가 강물에 끝에서도 들린다. 처음 열린 물길은 짧고 어색해서 서로 물을 보내고 자주 섞여야겠지만 한세상 유장한 정성의 물길이 흔할 수야 없겠지. 넘치지도 마르지도 않는 수려한 강물이 흔할 수야 없겠지. 긴말 전하지 않아도 미리 물살로 알아듣고 몇 해쯤 만나지 못해도 밤잠이 어렵지 않은 강 아무려면 큰 강이 아무 의미도 없이 흐르고 있으랴.세상에서 사람을 만나 오래 좋아하는 것이 죽고 사는 일처럼 쉽고 가벼울 수 있으랴. 큰 강의 시작과 끝은 어차피 알 수 없는 일이지만 물길을 항상 맑게 ...

Copyrights ⓒ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사진 = Echo Watch 캡처산호초로 유명한 인도양...
  이 시에서 에밀리 디킨슨은 희망에...
오기영 작가 개인전 제주, 시간을 입히다가 12일부터 ...
사진 = Echo Watch 캡처산호초로 유명한 인도양...
  이 시에서 에밀리 디킨슨은 희망에...
오기영 작가 개인전 제주, 시간을 입히다가 12일부터 ...
  • 서브사이드 269-120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