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연갤러리] 벼가 무럭무럭 자라는 푸른 들판

여름의 절정

입력시간 : 2020-08-13 10:38:24 , 이해산 기자

여름은 벼를 키우는 계절이다. 목숨의 동이어인 쌀이 무럭무럭 자라나는 계절이다. 푸른 들판을 수놓는 벼들을 바라만 봐도 배가 부르다. 농부의 마음을 이해할 수 있는 풍경이다. 저 푸른 들판은 태양이 키우고 비가 키우고 달이 키우고 별들의 속삭임이 키우고 농부의 발걸음 소리가 키운다. 한 톨의 쌀에는 지수화풍이 들어있고 농부의 근심과 걱정과 정성과 사랑이 들어있고 우주의 무한질서에 참여하는 일이다. 쌀은 우주질서에 대한 자각이며 은유이다.

Copyrights ⓒ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오하이오주 클리블랜드의 케이스웨스턴리저브 대...
2020년 11월 3일에는 미국의 역대 59번째 대통령...
2020년 11월 3일에는 미국의 역...
 오하이오주 클리블랜드의 케이스웨스턴리저브 대...
2020년 11월 3일에는 미국의 역대 59번째 대통령...
2020년 11월 3일에는 미국의 역...
  • 서브사이드 269-120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