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연갤러리] 가을바다

덕적도는 이미 가을

입력시간 : 2020-09-15 10:51:05 , 이해산 기자

인천에서 배를 타고 한참을 가면 덕적도가 있다. 우리나라 섬 중에서 가장 오랜 역사를 가진 섬이라고 한다. 해안에는 아름다운 황금빛 모래가 발가락을 간지럽히고 큰 소나무가 무리 지어 자라고 있는 섬이다. 큰물이라는 뜻의 덕적도는 수심이 깊은 바다를 두고 있어 수산물이 풍부하다. 가을이 맨 먼저 당도할 것 같은 덕적도의 오후는 은빛 햇살로 일렁이는 바다가 아름답다. 개들도 순해서 바다와 하나의 풍경을 이루고 연인들은 다정하게 어깨동무를 하며 바닷가를 거닌다. 가을과 가장 잘 어울리는 덕적도가 우리를 어서오라고 손짓한다. 이 코로나 정국을 뒤로 하고 저 자연 속으로 들어가 가을과 한바탕 뒹글어 보자.이해산 기자

Copyrights ⓒ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가을을 디자인하다 /소담 허나경 이 가을에 홍엽만 보...
시점 상으로는 완연한 가을의 향기를 기대해 볼수 있지만...
9월의 첫 일요일, 새벽부터 시화간척지 영농조합연대 영...
가을을 디자인하다 /소담 허나경 이 가을에 홍엽만 보...
시점 상으로는 완연한 가을의 향기를 기대해 볼수 있지만...
9월의 첫 일요일, 새벽부터 시화간척지 영농조합연대 영...
  • 서브사이드 269-120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