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튜브와 네이버는 필수 공공서비스다

입력시간 : 2020-09-14 10:36:52 , ipecnews 기자

​칼럼니스트 최팔룡​​예전에 한창 포털 검색어 마케팅이 붐이 된 적이 있었다. 지금도 이런 것들은 중소기업의 주요 마케팅 수단으로 기능하지만 이제는 단지 마케팅이라 언급하기에는 속 좁은 느낌이 있다. 가게를 하나 창업했다고 치자. 점포를 창업하면 우선 네이버에 위치 정보를 등록해야 하고 점포 내부 사진을 촬영하여 네이버에 제출해야 한다. 세무서 사업자등록이야 사업을 개시한지 20일 내에만 하면 되지만 네이버는 창업 전부터 제출해야 ‘개업빨’ 매출이 가능하다. 이런 것이 선택사항일 뿐이라고 생각하는 믿는다면 법적으로야 틀린 말이 아니겠지만 현실에서는 공허한 농담 같이 들린다.점포를 하나 운영하려면 전기, 수도, 가스와 같은 필수 공공서비스가 점포 내로 인입되어야 할 것이다. 필수 공공재가 없으면 영업을 하지 ...

Copyrights ⓒ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가을을 디자인하다 /소담 허나경 이 가을에 홍엽만 보...
시점 상으로는 완연한 가을의 향기를 기대해 볼수 있지만...
9월의 첫 일요일, 새벽부터 시화간척지 영농조합연대 영...
가을을 디자인하다 /소담 허나경 이 가을에 홍엽만 보...
시점 상으로는 완연한 가을의 향기를 기대해 볼수 있지만...
9월의 첫 일요일, 새벽부터 시화간척지 영농조합연대 영...
  • 서브사이드 269-120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