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를 짊어지다 ‘구르카 용병’Ⅰ

구르카 용병 선발

인간병기 구르카

젊음 군인의 삶과 고뇌

입력시간 : 2020-09-14 19:56:00 , 김태봉 기자

강한 전투력과 충성심이 뛰어난 용병이 경호를 맡는다.바로 단검 하나로 적을 물리친 전설의 용병대. 북미정상회담에서 주목받은 구르카 용병. ☞구르카용병 선발새벽 5시.새벽 차안은 숨쉴 공간조차 없이 빽빽하게 사람들로 들어차있다.포크라 시내의 범람산 이곳은 히말라야의 작은 산자락으로 도코시험이 치러질 장소다. 그들이 주로 매는 도코에 25KG이 넘는 모래나 돌을 넣고 산을 올라야하는 것이 바로 도코시험이다. 더욱이 48분내로 들어와야하기 때문에 고산에서의 이 시험은 가히 지옥의 문이라고 할 수 있다. 이 시험이 영국 용병선발 최종 시험에서 가장 힘든 코스다. 그들이 이렇듯 영국 용병이 되려는 데는 오직 경제적인 이유였다. 네팔의 평균 임금의 70배이상인 용병의 월급은 자신은 물론 가족들의...

Copyrights ⓒ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대부도 스마트팜 스쿨농원에서 "서로가 농부로 불릴 때 ...
9월의 반환점을 지나는 가을의 길목에 대부도 그린 스...
<디즈니 플러스 홈페이지>월트디즈니컴퍼니가 ...
대부도 스마트팜 스쿨농원에서 "서로가 농부로 불릴 때 ...
9월의 반환점을 지나는 가을의 길목에 대부도 그린 스...
<디즈니 플러스 홈페이지>월트디즈니컴퍼니가 ...
  • 서브사이드 269-120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