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험한 기로

집권세력의 전방위적 압박

윤 총장의 거취 고심

좋은 비는 시절을 알아야

입력시간 : 2020-08-13 21:24:36 , 김태봉 기자

정치와는 일정한 거리를 두고 세간에 관심에 대해서 일체의 언행을 삼가던 윤석열 검찰총장이 현 집권세력의 압박에 매우 피로감을 보이는 정황이 나타나고 있다.정치 이야기만 나와도 손사래를 치던 윤 총장으로서는 법무부의 인사 학살과 집권당의 탄핵 운운하는등 과거 볼 수 없었던 집요한 끌어내리기 시도를 홀로 감내하는 것이 매우 힘들어 보인다는 것이 주변의 설명이기도 하다. 과거 어느 총장에게서도 볼 수 없었던 여론과 국민의 관심을 한 몸에 받고있는 윤석열 총장의 거취도 갈 수 록 고민에 빠지게하는 것으로 볼 수 있다. 그런 가운데 최근 윤 총장은 사적인 모임을 가진것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지난 달 말경 윤총장은 그 동안 지속적으로 관계를 가져온 변호사 몇몇과 지인 그리고 통합당 관계자들과 식사자리를...

Copyrights ⓒ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남양주시 신축빌라 소개해드립니다. 남양주시는 금곡, 호...
용인도시공사는 9월 28일 발표된 행정안전부의 2020...
기자: “당신의 자녀들도 아이폰과 아이패드를 좋아하나요...
남양주시 신축빌라 소개해드립니다. 남양주시는 금곡, 호...
용인도시공사는 9월 28일 발표된 행정안전부의 2020...
기자: “당신의 자녀들도 아이폰과 아이패드를 좋아하나요...
  • 서브사이드 269-120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