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병식 칼럼] 기 드 모파상의 \'비곗덩어리\'와 위선의 세상

민병식

입력시간 : 2020-10-19 11:14:05 , 전명희 기자

한겨울 새벽, 안개 속으로 마차 한 대가 출발한다. 보불전쟁에서 패한 프랑스의 북부 도시 루앙에서 점령군 장교들의 환심을 사 여행 허가증을 얻어낸 주민들이 대형 마차를 타고 루앙을 벗어나려 하는 것이다. 그 안에는 그 지역의 명문 귀족 부부, 방직공장을 여러 개 가진 지방의회 의원 부부, 포도주 도매상인 부부를 비롯해 두 명의 수녀, 정계 진출의 기회를 노리는 공화주의자 한 명, 또 ‘볼 드 쉬프(비곗덩어리)’라는 별명을 가진 성적 매력이 넘쳐나는 매춘부가 자리하고 있었다. 사회적 신분 차이와 정치적 입장대립 이전에 귀부인이나 수녀와 함께 한 ‘볼 드 쉬프(비곗덩어리)’ 존재가 아이러니하다. 중간 기착지 토르에 이르렀으나 이튿날이 되고 또 다음날이 되어도 마차는 출발할 줄을 모른다. 그 지역을 담당하는 프러...

Copyrights ⓒ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22일은 조 바이든의 최대 수난이 되었다. ...
201030 포항시, 2020 동북아CEO경제협력포럼 ...
​영천시청​[사회안전학교폭력예방신문=김규태 기자] 영천...
 22일은 조 바이든의 최대 수난이 되었다. ...
201030 포항시, 2020 동북아CEO경제협력포럼 ...
​영천시청​[사회안전학교폭력예방신문=김규태 기자] 영천...
  • 서브사이드 269-120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