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경애, 與 한명숙 구하기에 “이건 뭐 눈에 뵈는게 없구나”

“친모 누명 벗기겠다는 조선시대 연산군 환관들도 아니고”

추 법무,더불어 민주당 모두 나서나

입력시간 : 2020-07-03 22:42:10 , 김태봉 기자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 모임(민변) 출신 권경애 변호사가 더불어민주당을 향해 “이건 뭐 삼권분립이고 재판독립이고 눈에 뵈는 게 없다”고 지탄했다. 지난 23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민주당 의원들이 한명숙 전 국무총리의 유죄 확정판결이 나온 재판에 대해 집단 공세를 편데 대한 지적이다. 권 변호사는 25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대법원 판결에 승복할 수 없고 억울하다면 당사자가 재심을 청구해서 누명을 먼저 벗을 일이다. 위법한 수사가 있었다고 밝혀지면 책임자를 법적조치하면 될 것이고”라며 이같이 비판했다. 그는 “재판 중인 사건이건, 대법까지 가서 결론이 난 사건이건, 법원행정처장을 불러다 놓고 이 무슨 해괴망측한 짓거리들인지. 조선시대, 친모 누명 벗기겠다며 광기에 사로잡혔던 연산군의...

Copyrights ⓒ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사진 = RFA / 지난 5일 폭우가 내리는 평양시내 ...
  대학교에 입학을 앞둔 예비 대학생들이라면 ...
8월12일 진중권 전동양대 교수가 자신의 SNS글에서 ...
사진 = RFA / 지난 5일 폭우가 내리는 평양시내 ...
  대학교에 입학을 앞둔 예비 대학생들이라면 ...
8월12일 진중권 전동양대 교수가 자신의 SNS글에서 ...
  • 서브사이드 269-120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