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확산 대응, 아이들부터 끌어안은 대구

코로나19 확산 대응 전국 최초 아동 임시(격리) 생활시설 마련

아동급식카드 한시적 발급 전국 최초 시행, 보건복지부에서 전국 매뉴얼로 확대

입력시간 : 2020-06-30 16:32:02 , 손광식 기자

“코로나19로부터 아이들의 안전과 보호를 위해 골든타임을 놓치지 않은 대구 이야기를 아십니까” 지난 2월 지역 내 코로나19의 급격한 확산으로 혼란스러운 상황속에서 대구시는 혹시라도 아이들의 돌봄에 공백이 생기지 않을까 하는 걱정으로 지금까지 없었던 새로운 구상을 만들었다. 부모나 보호자들이 코로나19에 감염되었을 경우 음성의 자녀들을 돌보아줄 시스템이 필요하다는 의견에 따라 지역 내 첫 확진자 발생 12일 만에 대구시는 전국 최초 아동 임시(격리)생활시설을 마련해 3월 2일부터 운영을 시작했다. 이 시설은 자녀가 음성임을 확인한 순간부터 돌봄교사와 함께 코호트 격리보호가 시작되는 시스템으로 다른 돌봄 관련 사업들이 일시 중단되는 상황과 대비된다.사례로, 21개월 된 한 영아...

Copyrights ⓒ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대한민국청소년의회 이민서 기자] 2020년 7월 9...
<사진 : 뉴스1 캡처>박원순 서울시장이 1...
충남도립대학교(총장 허재영)와 충청남도일자리진흥원(원장...
[대한민국청소년의회 이민서 기자] 2020년 7월 9...
<사진 : 뉴스1 캡처>박원순 서울시장이 1...
충남도립대학교(총장 허재영)와 충청남도일자리진흥원(원장...
  • 서브사이드 269-120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