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차 가해” 논란 된 MBC 입사시험, 재시험 결정

입력시간 : 2020-09-15 16:37:56 , 조혜원 기자

최근 신입 기자 입사 시험 논제로 박원순 전 서울시장을 성추행 혐의로 고소한 피해자에 대한 호칭을 묻는 문제를 내어 논란의 중심이 된 MBC가 재시험을 치르기로 결정했다. MBC는 13일에 이루어진 기자 입사 시험 논술 문제에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성추행 논란을 두고 고소인을 피해자로 칭해야 하는가, 피해 호소인으로 칭해야 하는가(제 3의 호칭도 상관 없음)”라는 취지의 문제를 출제하여 응시자와 정치권으로부터 “2차 가해를 일으키는 문제를 출제하였다” 라는 비판을 받았다. 또한 김재련 변호사는 “피해 호소인이라고 명명했던 분들이 공식적으로 사과를 하고 용어가 정리되었는데고 불구하고 언론사에서 다시 이것을 논쟁화했다”, “피해자는 이 상황에 대해서 참 잔인하다고 표현을 한다” 라며 유감을 밝혔고 피해자가 아...

Copyrights ⓒ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가을을 디자인하다 /소담 허나경 이 가을에 홍엽만 보...
시점 상으로는 완연한 가을의 향기를 기대해 볼수 있지만...
9월의 첫 일요일, 새벽부터 시화간척지 영농조합연대 영...
가을을 디자인하다 /소담 허나경 이 가을에 홍엽만 보...
시점 상으로는 완연한 가을의 향기를 기대해 볼수 있지만...
9월의 첫 일요일, 새벽부터 시화간척지 영농조합연대 영...
  • 서브사이드 269-120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