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산물 안전관리 강화…도축장 잔류물질 검사 실시

[충남도] 도축 후 식육 잔류물질서 양성 판정 시 출고 제한 등 조치

입력시간 : 2020-09-16 01:27:56 , 이재천 기자

충남도가 축산물 안전관리를 위해 도축장 잔류물질 검사를 강화한다.이번 검사 강화는 ‘식육 중 잔류물질 검사에 관한 규정’이 지난달 26일 개정, 오는 30일부터 시행하는 데 따른 조치이다. 이에 따라 도는 도축 후 식육 잔류물질에서 양성으로 판정될 경우 정량검사 완료 시까지 도축장 출고를 제한한다. 출고 제한은 식육에서 잔류물질이 기존 초과 여부가 확인될 때까지이다.이와 함께 도는 오는 10월 8일부터는 축산물위생관리법 개정에 따라 소고기, 돼지고기, 닭고기 등 축산물에서 잔류물질이 검출돼 유통될 경우 해당 농장의 정보를 공개한다. 임승범 도 동물방역위생과장은 “축산농가에는 항생제 권장량 사용과 휴약 기간을 준수하는 등 동물약품 안전 사용을 위한 10대 수칙을 철저히 준수해야 한다”며 “농가는 부적합이 나오...

Copyrights ⓒ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남양주시 신축빌라 소개해드립니다. 남양주시는 금곡, 호...
용인도시공사는 9월 28일 발표된 행정안전부의 2020...
기자: “당신의 자녀들도 아이폰과 아이패드를 좋아하나요...
남양주시 신축빌라 소개해드립니다. 남양주시는 금곡, 호...
용인도시공사는 9월 28일 발표된 행정안전부의 2020...
기자: “당신의 자녀들도 아이폰과 아이패드를 좋아하나요...
  • 서브사이드 269-120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