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타카타부라! 엄마가 마녀가 됐어!

무시무시한 마녀로 변해 버린 엄마,

다시 원래대로 돌려놓아야 해!

입력시간 : 2020-09-17 10:31:22 , ipecnews 기자

코타카타부라! 엄마가 마녀가 됐어!》는 어느 날 갑자기 마녀로 변해 버린 엄마를 구하기 위한 스릴 넘치는 모험을 다룬 이야기로, 가족 간의 사랑과 화해를 끌어내는 창작 동화입니다. 《코타카타부라! 엄마가 마녀가 됐어!》는 일요일 오후, 엄마를 향한 니누의 불만으로 시작합니다. 니누는 놀지 못하게 하는 엄마에게 짜증을 내고, ‘마녀 같은 엄마’라며 소리 지르기도 하지요. 니누의 엄마도 매일같이 자신과 대립하는 니누에게 지쳐 여유를 잃은 나머지, 니누에게 화를 내고 맙니다. “엄마랑 말장난할 거야? 엄마 말이라면 무조건 아니라고 하고 싶은 거지?”“엄마야말로 내 말은 무조건 듣기 싫은 거잖아. 나 엄마랑 살기 싫어!”엄마가 눈에 잔뜩 힘을 줬다. 니누를 쳐다보는 엄마의 얼굴이 무서웠다. 그 날처럼...

Copyrights ⓒ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오늘 밤 아무 말도 없이내일은...
 고용노동부(장관 이재갑)가 적극적 구직의사를...
선물을 받는 것은 설레는 일. 누군가로부터 관심과 사랑...
   오늘 밤 아무 말도 없이내일은...
 고용노동부(장관 이재갑)가 적극적 구직의사를...
선물을 받는 것은 설레는 일. 누군가로부터 관심과 사랑...
  • 서브사이드 269-120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