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시, ‘코로나19 확진환자 동선삭제 캠페인’ 추진

잊힐 권리 보호에 나선다

입력시간 : 2020-06-29 11:49:39 , 이동훈 기자

경주시가 코로나19로 확진환자 이동 동선에 기록된 업소들의 피해와 사생활 침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코로나19 동선 삭제 신고센터’를 운영한다. 코로나19 확진환자의 동선정보는 중앙방역대책본부의 지침에 따라 확진환자가 마지막 접촉자와 접촉한 날부터 14일 경과 시 삭제하지만 공개기간이 지난 정보가 개인 블로그, 페이스북 등 인터넷상에 계속 남아 있어 확진환자의 사생활 침해 및 동선에 기록된 업소 등의 매출감소로 지역 상권에도 악영향을 주고 있다.이에 경주시는 26일부터 홈페이지(http://www.gyeongju.go.kr)에 코로나19 동선삭제 신고 센터를 운영하고, 자체 모니터링 결과를 토대로 인터넷 운영자에게 자발적인 삭제를 요청하고 반영이 안 될 경우 한국인터넷진흥원 협조를 받아 동선 삭제를 재차 요청...

Copyrights ⓒ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대한민국청소년의회 이민서 기자] 2020년 7월 9...
<사진 : 뉴스1 캡처>박원순 서울시장이 1...
충남도립대학교(총장 허재영)와 충청남도일자리진흥원(원장...
[대한민국청소년의회 이민서 기자] 2020년 7월 9...
<사진 : 뉴스1 캡처>박원순 서울시장이 1...
충남도립대학교(총장 허재영)와 충청남도일자리진흥원(원장...
  • 서브사이드 269-120 배너